原創翻譯:龍騰網 http://www.vemp.tw 翻譯:月亮圓圓 轉載請注明出處
論壇地址:http://www.vemp.tw/bbs/thread-480864-1-1.html

[이데일리 김정남 기자] 제조업이 ‘한물간 산업’으로 치부되던 때가 있었다. 굴뚝산업은 부가가치가 낮으며, 중국 혹은 베트남처럼 인건비가 싼곳에서 해야 한다는 논리였다.

制造業曾經被視為“全勝產業”。煙囪產業(指傳統產業)的附加值低,普遍認為必須轉移到中國或越南等人工費較便宜的地方。

제조업을 보는 눈이 바뀐 건 4차산업혁명 시대를 맞아서다. 독일이 2010년대 들어 ‘인더스트리 4.0’이라는 이름 하에 제조업 환골탈태를 추진하는 게 대표적이다. 이후미국, 일본, 중국 등 선진국은 너나할 것 없이 제조업에공을 들이고 있다. ‘신(新) 제조업 패권전쟁’이 벌어지고 있다는 표현이 과하지 않을 정도다.

然而,第四次產業革命時代的到來改變了人們看待制造業的視角。德國自2010年起開始的“產業4.0”名義下促進制造業的“脫胎換骨”便是其中極具代表性的例子。此后,美國、日本、中國等先進國家也紛紛開始費盡心思進行制造業改革。“新制造業霸權爭奪”這樣的表述絲毫沒有夸張。



그런데 우리나라의 제조업 경쟁력이 갈수록 뒤쳐지고 있다는 분석이 나와 주목된다. 다른 선진국처럼 국가 차원의 로드맵을 그려야 한다는 지적도 나온다.

但是,有分析稱韓國的制造業競爭力卻在日益落后,也有人指出韓國必須像其他先進國一樣開始進行國家層面的“路線圖”規劃。

16일 현대경제연구원이 경제협력개발기구(OECD)와 한국은행 등의 통계를 활용해분석한 보고서를 보면, 우리나라 제조업의 연평균 총부가가치 증가율은2002~2008년 7.5%에서 2010~2016년 3.8%로 하락했다. 그 폭은3.7%포인트다. 부가가치 창출의 둔화는 곧 산업 경쟁력 약화와 직결된다. 글로벌 금융위기를 기점으로 주력 제조업의 침체가 심화하고 있다는 의미다.

據16日現代經濟研究院援引經濟合作與發展組織(OECD)和韓國銀行等的統計并分析的報告書,韓國制造業的年平均總附加值由2002年-2008年的7.5%下降到2010-2016年的3.8%。其中的差距為3.7%。附加值創造的弱化直接將導致產業競爭力的下降。這意味著以國際金融危機為起點,主力制造業的蕭條將逐漸嚴重。

실제 주력 업종들의 둔화가 눈에 띈다. 1차금속(철강 등)의 부가가치 증가율은2001~2008년 10.3%에서 2009~2015년 3.2%로 고꾸라졌다. 전기전자와 운송장비 쪽도 각각 2.6%포인트, 3.9%포인트 급락했다. 우리 경제를 먹여살렸던 이른바 ‘철(鐵)·전(電)·차(車)’가 일제히 고장난 것이다.

實際主要業種的弱化非常顯眼。1次金屬(鋼鐵等)的附加值增加率由2001-2008年的10.3%驟降到2009年-2015年的3.2%。電氣電子和運輸設備方面也分別減少了2.6%和3.9%。曾經支撐韓國經濟的所謂“鐵、電、車”紛紛面臨難關。

선진국은 달랐다. 같은 기간 독일의경우 2.7%에서 3.9%로 1.2%포인트 상승했다. 일본(0.6%→1.4%)도 0.8% 올랐으며, 미국(3.5%→3.0%)은 0.5%포인트떨어진데 그쳤다.

但先進國家的情況卻不同。同一時期德國從2.7%增長了 1.2%到3.9%;日本(0.6%→1.4%)增長了0.8% , 미국(3.5%→3.0%)也不過下降了0.5%。

제조업을 포함한 전(全)산업의 부가가치 증가율도 비슷했다. 우리나라가 2.1%포인트 하락하는 사이 독일과 일본은 각각 1.0%포인트씩 상승했다.

包括制造業在內的全產業附加值增加率也相似。韓國下降了2.1%的同時,德國和日本各自上升了1.0%。

그 사이 우리나라의 고부가산업 비중도 정체됐다. 특히 중국은 35.2%(2016년 기준)의 비중으로 34.6%에 머문 우리나라를 따라잡았다. 최근 몇년새 ‘중국 제조 2025’ 전략을 전사적으로 추진한 결과다.

與此同時,韓國的高附加值產業比重也停滯不前。特別是中國在2016年以35.2%的比重超越了徘徊于34.6%的我我們國家。此外,中國近幾年來也開始全面推進“中國制造2025”戰略。

이장균 수석연구위원은 “국내 고부가산업은 성장 잠재력이 약하고 부가가치가 상대적으로낮다”며 “국가 차원에서 4차 산업혁명 시대의 사업 고부가화 실현에 핵심인 플랫폼을 조속히 구축해야한다”고 주장했다.

韓國首席研究委員李長君(音譯)表示:“國內高附加值產業增長潛在力弱,附加值相對較低”“從國家層面上,必須盡快建成第四次產業革命時代的產業高附加值化實現的平臺”。

과거와 달리 빅데이터, 인공지능(AI), 로봇 등 새로운 기술과 함께 지식재산권 확보도 필요한 만큼 개별 기업의 4차 산업혁명 대응은 거의 불가능하다는 게 연구원의 분석이다.

該研究員認為,和過去不同,大數據、人工智能(AI)、機器人等新型技術的知識產權確保十分必須,但個別產業應對第四次產業革命幾乎是不可能的。

이 수석연구위원은 “핵심 기술에 필요한 자원을 국가가 제공·지원할 수 있는인프라를 구축해야 한다”며 “산업 공통적으로 활용할 차세대 기술을 보유한 해외 업체를 인수합병(M&A)하는것도 검토할 필요가 있다”고 주장했다.

該首席研究員表示:“國家必須建成能夠為核心技術提供和支持必要資源的基礎設施”“也需要探討兼并與收購產業共同需要的擁有下一代技術的海外企業”。